소상공인 대출 소식이 알려져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9일 부터 ‘2천만원 긴급대출’ 신청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금체납과 대출 연체 등의 제한이 없는 개인과 법인 사업자는 온라인을 통해 대출이 가능합니다.

9일 오후 1시부터 대출신청이 시작됐으며 대출 마감은 소진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업체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금리는 2% 고정금리로 대출기간은 5년 입니다. 2년의 거치기간 후 상환기간동안 원금 균등 분할 상황으로 알려졌습니다.

단, 대출 심사결과 상황에 따라 대출 지원이 어렵거나 신청금액 중 일부가 감액 될 수 있습니다.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으로 직접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점 관리시설인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방, 실내 스탠딩 공연장, 직접판매홍보관, 일반식당, 카페, 학원, 피씨방, 실내 체육시설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등은 지역신용보증기금의 보증서를 활용해 최대 1천만원의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